[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고래 새우




새우 떼들 

고래 

심정 태우고 

애간장을 태워 

 

고래 

속이 타서 

바닷물을 

들이마셔 

타는 속을 

식히니 

 

새우 떼가 

온 데 간 데 

없어졌다




정명석 목사님의 진실

jmsprovi.net




신고
Posted by 하늘과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