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료봉사진은 중역시 주희망빛교회에서 '건강일점영'봉사 활동을 실시했다. 당일 봉사 활동중에는 무료진료 및 중보기도도 진행됐다.

 

“의료봉사를 통해 심신을 모두 다 치료할수 있다.” 쫑리시 주희망빛 교회에서 특이한 의료봉사가 진행되었다. 전국 각 지방에서 올라온 의사들이 각종 진료과 치료 뿐 만 아니라 각종 의료상담도 해주면서 일반민중을 위한 심신치료 클리닉까지 제공하여 건강한 인생을 만끽하도록 도움을 주었다.

 

“한번에 효과있는 치료해야 한다”
3일 전 쫑리시 민주로에 위치하고 있는 주희망빛 교회에서 의료봉사활동이 진행되었다. 전국 각지에서 올라 온 이들 봉사단체는 의사와 간호사 외에 의대 인턴의사와 약사로서 모두 신도로 구성된 의료진들로서 내과, 외과, 정형외과, 피부과 등 10개 진료과목을 제공하였다. 이들 중에서 가장 멀리서 온 의료인은 쟈지(嘉基)병원 마취과 우위화(吳兪樺)의사로 까오슝지역에서 올라오기도 했다.

 

각종 의료봉사 진료과목이 완전하게 갖추어져 있다보니 교회신도들과 일반민중을 포함해서 백 여명의 신청자가 몰렸다. 이번 의료봉사 활동에서는 전문의료인의 상담을 제공하고 있는데 가장 특이한 것은 이들 의사들이 진료를 마친 후 환자들과 같이 기도를 한다는 점이다. 상대방의 손을 부여잡고 고개를 숙이고 묵도하면서 환자의 신체질병 뿐만 아니라 마음의 걱정거리도 모두 사라지도록 기도하는 것이다.

 

진료과목중 정형외과가 가장 인기가 있었는데 진료를 신청한 자가 20명이 넘었다. 중국의약대학 부설병원의 정형외과 시에밍한(謝明翰)의사는 연장자 뿐만 아니라 젊은층에서도 정형외과에 관련된 질병을 앓고 있는데 특히 50세 이상의 장년층은 대부분이 관절퇴화를 여성은 폐경 후의 골다공증, 젊은계층에서는 운동상해와 골절이 대다수를 차지 한다고 했다.

 

시에밍한 의사는 뼈에 손상이 가지 않도록 운동전에 반드시 몸을 풀어줘야 하고 여성들은 야외산책을 자주 하고 뼈채로 먹는 생선과 우유등 칼슘식품을 많이 섭취할 것을 당부했다. 시에밍한 의사는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의80% 이상이 뼈가 퇴화된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앉은 자세나 서있는 자세 심지어는 수면시의 자세도 불량해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했다.

 

주최측은 심신건강 의료봉사로 마음에서부터 전신에 이르기 까지 다방면에서 환자를 돌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기사원문 : http://udn.com/NEWS/HEALTH/HEA1/7801507.shtml#ixzz2P9wKqUtH





신고
Posted by 하늘과 나




  1. 명마담 2016.01.29 21:42 신고    댓글쓰기

    감동적이네요. 약이라는 것이 꼭 먹고 바르는 것만은 아님을 더욱 느끼네요^^